101마리의 달마시안과 튼살 치료

101마리의 달마시안과 튼살 치료

 

 

101마리의 달마시안(One Hundred and One Dalmatians)은 월트 디즈니 프로덕션에서 17번째로 제작한 장편 애니메이션 영화로, 원작은 1956년 발표된 도디 스미스(Dodie Smith)의 만화이다. 필자는 만화영화는 본 기억이 없고 책으로 본 기억은 안나서 인터넷을 뒤져 다음과 같은 내용을 알아내었다. 런던에서 무명 작곡가인 로저와 함께 살고 있는 달마시안 퐁고는 주인과 자신을 위해 신부감을 찾다가 아니타와 퍼디를 발견하고 소동을 벌여 로저와 아니타, 자신과 퍼디가 각각 결혼을 하게 된다. 그뒤 퍼디는 임신을 하여 15마리의 강아지를 낳지만 아니타의 동창생 크루엘라에게 새끼들을 빼앗길까봐 걱정한다. 그 걱정대로 15마리의 강아지는 달마시안의 가죽으로 코트를 만들려고 하는 크루엘라에게 납치되고 이 사실은 언론을 통해 알려진다. 한 대령의 제보에 의해 크루엘라의 집에 99마리의 달마시안들이 있는 것을 확인한 퐁고와 퍼디는 자신의 새끼들을 찾아 나서고 대령의 도움으로 99마리의 달마시안들을 모두 집으로 데리고 온다. 로저는 퐁고와 퍼디를 포함한 101마리 달마시안을 모두 키우기로 한다.

 

개인 달마시안의 원산지는 크로아티아의 달마티아이다. 고대 그리스 조각에 그려져 있을 정도로 오래 되었고, 유랑민족 집시의 반려견(伴侶犬)으로 유럽에 분포하였으며, 이탈리아 ·오스트리아에서는 사냥개로서 큰 몫을 하였다. 영국에서는 코치도그(coach dog:馬車犬)라고 하여 마차를 탈 때나 승마할 때, 또는 여행의 안전을 위하여 데리고 다녔다고 한다. 순백색 바탕에 흑색 또는 갈색의 바둑알 같은 뚜렷한 얼룩점이 온몸에 아름답게 배치되어 있는 것이 특징이며, 외형은 영국의 포인터와 비슷하다. 성질은 활발하고 충실하며 기억력이 좋다.

 

필자는 개를 별로 좋아하지 않는다. 왜냐하면 개는 너무 사람에게 달라붙기 때문에 비위생적인 느낌이 나서 가까이 하지 않는다. 오히려 식물을 좋아하며 큰 동물인 말이나 소를 좋아한다. 달마시안이란 개를 보면 필자는 튼살치료가 생각이 난다. 튼살은 얼룩말의 얼룩무늬처럼 흰색과 약간 검은 정상 피부가 존재한다. 달마시안 개의 얼룩무늬가 눈에 띠듯이 튼살의 무늬도 흰색과 검정색의 색깔의 명도 대비 때문에 우리 눈에 잘 띄게 된다. 튼살은 큰 질병은 아니나 외형상으로 심각한 심리적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치료하는 것이 좋다. 튼살 치료는 침만으로 치료가 가능하나 몇 달의 진피가 재생되는 시간이 걸리기 때문에 바로 상담후 시술에 들어가야 한다. 튼살은 달마시안 개를 염색하는 것보다 더 쉽다. 튼살이 안된다고 포기하지 말고 노력하고 끈기를 가지면 치료가 잘 되어서 타인의 시선으로부터 자유롭게 될 것이다.

<!–“

www.imagediet.co.kr에 대하여

www.imagediet.co.kr 02-3482-0075 stretchmark scar treatment 화상흉터 및 튼살치료
이 글은 02-336-7100, 튼살, 신촌 이미지한의원, 흉터, Uncategorized, www.imagediet.co.kr 카테고리에 분류되었습니다. 고유주소 북마크.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