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간 보관물: 2012 4월

맹자 제임스레게 21

맹자 제임스레게 21 Mencius Chapter 21 1. The philosopher Kâo said, ‘Man’s nature is like the ch’î-willow , and righteousness is like a cup or a bowl. The fashioning benevolence and righteousness out of man’s nature is like the making … 계속 읽기

카테고리: Uncategorized | 댓글 남기기

맹자 제임스레게 20

맹자 제임스레게 20 Mencius Chapter 20 1. Mencius said, ‘Office is not sought on account of poverty, yet there are times when one seeks office on that account. Marriage is not entered into for the sake of being attended to … 계속 읽기

카테고리: Uncategorized | 댓글 남기기

맹자 제임스레게 19

맹자 제임스레게 19 Mencius Chapter 19 1. Mencius said, ‘Po-î would not allow his eyes to look on a bad sight, nor his ears to listen to a bad sound. He would not serve a prince whom he did not … 계속 읽기

카테고리: Uncategorized | 댓글 남기기

맹자 제임스레게 18

맹자 제임스레게 18 Mencius Chapter 18 1. Wan Chang said, ‘Was it the case that Yâo gave the throne to Shun?’ Mencius said, ‘No. The sovereign cannot give the throne to another.’ 2. ‘Yes;– but Shun had the throne. Who … 계속 읽기

카테고리: Uncategorized | 댓글 남기기

맹자 제임스레게 17

맹자 제임스레게 17 Mencius Chapter 17 1. Wan Chang asked Mencius, saying, ‘When Shun went into the fields, he cried out and wept towards the pitying heavens. Why did he cry out and weep?’ Mencius replied, ‘He was dissatisfied, and … 계속 읽기

카테고리: Uncategorized | 댓글 남기기

맹자 제임스레게 16

맹자 제임스레게 16 Mencius Chapter 16 Mencius said, ‘When it appears proper to take a thing, and afterwards not proper, to take it is contrary to moderation. When it appears proper to give a thing and afterwards not proper, to … 계속 읽기

카테고리: Uncategorized | 댓글 남기기

맹자 제임스레게 15

맹자 제임스레게 15 Mencius Chapter 15 1. Mencius said, ‘Shun was born in Chû-fang, removed to Fû-hsiâ, and died in Ming-t’iâo;– a man near the wild tribes on the east. 2. ‘King Wan was born in Châu by mount Ch’î, … 계속 읽기

카테고리: Uncategorized | 댓글 남기기

맹자 제임스레게 14

맹자 제임스레게 14 Mencius Chapter 14 Mencius said, ‘The path of duty lies in what is near, and men seek for it in what is remote. The work of duty lies in what is easy, and men seek for it … 계속 읽기

카테고리: Uncategorized | 댓글 남기기

수당연의 제5회 진숙보가 도중에 당공을 구하고 두씨부인은 절에서 세자를 낳다

수당연의 제5회 진숙보가 도중에 당공을 구하고 두씨부인은 절에서 세자를 낳다 第五回 秦叔寶途次救唐公 竇夫人寺中生世子 제오회 진숙보도차구당공 두부인사중생세자. 수당연의 제5회 진숙보가 도중에 당공을 구하고 두씨부인은 절에서 세자를 낳다.    詞曰: 天地無心,男兒有意,壯懷欲補乾坤陂 缺(이지러질 결; ⽸-총10획; quē)의 원문은 陂(비탈, 보 피; ⾩-총8획; bei,pi,pō)이다. 。 … 계속 읽기

카테고리: Uncategorized | 댓글 남기기

수당연의 4회 제주성의 호걸이 몸을 몸을 날리고 산사나무의 강당공이 도적을 만나다

수당연의 4회 제주성의 호걸이 몸을 몸을 날리고 산사나무의 강당공이 도적을 만나다 第四回 齊州城豪傑奮身 楂 植(심을 식; ⽊-총12획; zhi)의 원문은 楂(떼 사; ⽊-총13획; zhā,cha)이다. 樹崗唐公遇盜 제사회 제주성호걸분신 사수강당공우도. 4회 제주성의 호걸이 몸을 몸을 날리고 산사나무의 강당공이 도적을 만나다. 詩曰: 知己無人奈若何?斗牛空見氣嵯峨。 시왈 … 계속 읽기

카테고리: Uncategorized | 댓글 남기기